인터넷 대출 안전 한가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라이온스 조회 14회 작성일 2021-05-03 11:12:02 댓글 0

본문

'고금리 장사'에 푹 빠진 인터넷은행…케이뱅크 신용대출 평균이자율은 아예 3%도 넘어

인터넷은행, 모든 업무가 앱 하나로 가능해 많이들 쓰실 겁니다.

여기다 금리까지 낮아 "대출은 인터넷은행이 '국룰'"이라는 말까지 한때 돌았었는데요.

지금은 정반대 상황이 됐습니다.

인터넷은행의 대출 금리는 5대 시중은행보다 높은 편으로 나타났습니다.

당국이 대출 '옥죄기'에 나서면서 앞으로 금리는 더 올라갈 것으로 보입니다.

#케이뱅크 #카카오뱅크 #시중은행 #신용대출 #금리 #대출금리 #매일경제TV

케이뱅크 등 인터넷은행, 벌써부터 '이자놀이'에 푹 빠졌다…중금리 대출시장 공략에만 '혈안'

케이뱅크를 필두로 인터넷은행들의 중금리대출 시장 공략이 본격화되고 있습니다.

저금리 기조와 대출 규제 등으로 내몰린 중저신용자들의 수요를 수용하기 위함인데요.

#케이뱅크 #카카오뱅크 #토스뱅크 #중금리 #대출 #중저신용자 #매일경제TV

중금리 대출 확대에 당국-인터넷은행 '맞손' / YTN

[앵커]
인터넷은행은 중금리 대출, 그러니까 10%대 금리의 신용대출을 확대한다는 취지에서 설립됐는데요,

애초 목적과는 달리 위험성이 낮은 대출에 집중한다는 지적을 받아왔습니다.

올해 국정감사를 앞두고 정치권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자, 금융당국이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조태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은행에서 돈을 빌릴 때 금리와 한도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건 다름 아닌 개인신용등급입니다.

등급에 따라 금리가 크게는 3배 이상 차이가 나는데, 중간 단계인 4에서 6등급이라면, 시중 은행의 저금리 대출과 제2금융권 등의 고금리 대출 사이에서 고민할 수밖에 없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중금리 대출 확대의 깃발을 내건 게 바로 인터넷 전문은행입니다.

지난 2016년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가 차례로 문을 열었는데요,

초기부터 설립 취지와 다른 영업에 주력한다는 비판을 받아왔습니다.

고신용자 대출에 집중하고 중금리 대출에는 상대적으로 소홀했다는 겁니다.

실제로 지난 8월 말 기준으로 두 인터넷은행의 대출 잔액 가운데 80%가량은 1금융권 대출자 대상이었습니다.

2금융권 대출자가 대출받은 경우는 10%에도 미치지 않았습니다.

인터넷은행 측은 그동안 한도가 비교적 낮은 중금리 대출의 특성상 금액이 적을 뿐, 대출 건수는 중·저신용자가 전체의 절반 가까이 된다고 반박해 왔습니다.

하지만 국회 국정감사 증인으로 두 회사의 대표가 채택되는 등 압박이 거세지면서, 금융 당국도 중금리 대출 확대를 위한 대안 마련에 나섰습니다.

인터넷은행을 통해서도 정책 중금리 상품인 사잇돌 대출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은 발전 대책을 발표했습니다.

[최종구 / 금융위원장 : 중금리 대출 활성화는 포용적 금융, 그리고 금융 회사의 경쟁력 강화라는 두 가지 과제를 동시에 추진할 수 있는 정책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또, 대출 금리를 최대 10%포인트 낮추고, 중금리 대출 과정에서 축적한 정보를 공유하는 시스템을 마련하는 등의 조치를 통해, 1년에 3조 4천억 원 규모인 중금리 대출을 내년에는 7조 9천억 원가량으로 확대하겠다는 방침입니다.

두 인터넷은행 역시 당장 중금리 대출을 늘리겠다고 화답한 상태여서 귀추가 주목됩니다.

YTN 조태현[choth@ytn.co.kr]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www.ytn.co.kr/_ln/0102_201810081823164453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8585@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

... 

#인터넷 대출 안전 한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401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gas-art.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